바라봄 필름, 서하늘 감독 작품 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VIP 시사회 성황리에 종료

이경희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5 21:54:12
  • -
  • +
  • 인쇄
▲(왼쪽부터)MC홍제인, 박재홍, 도윤, 한이진, 서하늘 감독이 무대 인사를 하고 있다

 

영화제작사 ㈜바라봄 필름(대표 서하나)은 11일 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이하 ‘영화 견’)’의 VIP 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시사회는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진행됐으며 영화 관계자, 제작사, 매니지먼트, 가수, 연기자, 모델 등 연예계 각 분야 VIP를 초대해 300석 규모 스크린으로 영화를 상영하며 진행됐다.

특히 이번 영화는 봉천동 화재사건 현장에서 인명을 구출, 의인으로 선정돼 문재인 대통령과 첫 산행을 하며 이슈가 됐던 배우 박재홍이 주인공으로 출연한 작품이다. 바라봄 필름은 시사회장에서 박재홍 배우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바라봄 필름은 영화 견이 이색적인 기획의도와 신선한 소재, 그리고 사회적 메시지를 강하게 담고 있는 영화로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연출을 맡은 서하늘 감독은 “우리 주변에 소외된 사람들에게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생명과 가족의 소중함을 중요시 여겨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겨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영화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시사회 종료 후 관객들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영화’, ‘긴장감이 대단한 영화’, ‘박재홍 배우님 잘생겼다’, ‘서하늘 감독 영화는 앞으로 꼭 보겠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슈퍼루키 감독의 등장이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정보

서하늘 연출, 박재홍, 한이진, 도윤 주연

줄거리: 10년 전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10대 소녀가 살해되는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사건을 맡은 고태성 형사(박재홍)는 범인의 작은 실마리조차 찾아내지 못하고 결국 미제 사건으로 종결된다. 10년이 지난 어느날 또 다시 여고생이 납치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고태성 형사는 본능적으로 범인을 찾아 나선다.

기획의도: 반려견을 방치하는 사람, 학대하는 사람, 버리는 사람. 그 책임은 누가 지고 있으며, 어떻게 질까. 모른 척하고 방관하는 사람에게는 책임이 없을까. 법이 해결해 주지 못하는 애매한 경계. 어느 선까지 지키며 벌해야 하는지 감조차 오지 않는다. 이 영화를 통해 스스로 그 선을 찾고, 자신을 돌아보게 하고자 한다.

바라봄 필름 개요

바라봄 필름은 영화 제작업을 주 업무로 삼고 있는 비상장 주식회사이며 영화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회사가 될 것이다.

웹사이트: http://www.barabomfilm.com

[저작권자ⓒ 펫이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