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 귀에 난 여드름’ 우표로 나온다

김대일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9 21:00:35
  • -
  • +
  • 인쇄
▲사진제공_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인체 또는 토끼·쥐 등 동물의 조직을 현미경으로 확대 촬영한 모습을 담은 ‘현미경으로 본 세상’ 기념우표 4종 총 62만 4000장을 19일 발행한다.

우정사업본부에서는 과학과 관련된 흥미로운 소재를 발굴해 매년 기념우표로 발행하고 있다. 올해는 현미경이 보여주는 아름다운 세상을 우표에 담았다.

이번에 발행되는 우표는 충청북도, 충북대학교 의과학연구센터, (재)오송바이오진흥재단이 공동주최한‘국제바이오 현미경사진전’에서 수상한 작품을 선정했다.

흰 수염이 있는 할아버지의 옆모습과 비슷한 작품은 무릎 관절에 있는‘연부조직’을 100배로 확대 촬영한 것이다. 붉은 꽃을 확대한 듯 보이는 작품은‘토끼 귀에 난 여드름’을 촬영한 것이다.

노란 민들레가 가득 핀 꽃밭처럼 보이는 작품은‘창자샘의 내강과 술잔세포’를 촬영한 것이다. 분홍색 돌고해 한 마리가 얼굴을 찌푸린 모습으로 보이는 작품은‘쥐의 망막 조직’을 촬영한 것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현미경이 보여주는 세상은 관점에 따라 첨단과학이 되거나 하나의 예술작품이 되기도 하는 것 같다”며“이번 기념우표 발행으로 현실에는 없을 것 같지만 엄연히 실재하는 놀라운 세상에 관심을 가져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고 밝혔다.

[저작권자ⓒ 펫이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