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지 않는 주인을 기다리는 반려견...에밀리아노 살라, 추정 시신 1구 수습

김대일 기자 / 기사작성 : 2019-02-07 16:14:13
  • -
  • +
  • 인쇄

에밀리아노 살라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행기에서 시신 1구가 수습된 가운데 그를 기다리는 반려견 사진이 SNS에 올라와 많은 이들의 눈시울을 젖게 만들었다.

영국 ‘미러’와 '스카이스포츠', 'BBC'등 영국 언론들은 7일(한국시간) 속보를 통해 “추락한 비행기에서 발견된 시신이 수습됐다”고 보도했다. 이 시신 1구는 신원확인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는데 비행기를 조종한 파일럿 데이비드 이포트슨 혹은 살라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3일(한국 시각)엔 살라 선수의 여동생 로미나 살라(Romina Sala)가 페이스북에 "'나라'도 기다리고 있어"라는 글과 함께 살라의 반려견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반려견은 문 앞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라 이 게시물을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시울을 젖게 만들었다. 살라는 반려견 나라를 아껴서 종종 사진을 올리곤 했다.

살라는 지난달 22일 새로운 소속팀이 있는 카디프 시티로 이동하기 위해 경비행기를 이용해 프랑스 낭트를 출발했다가 사고로 실종됐다.

[저작권자ⓒ 펫이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